2017년 08월 19일 토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물놀이 ...
쓰레기 ...
[장기 ...
'부천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오피니언 > 컬럼


눈 위협하는 ‘자외선’

 


 

뉴스일자: 2015-10-09
 

일년내내 눈에 가장 주의해야 할 것은 강렬한 태양광선 즉, 자외선이다. 필자가 거주하는 필리핀은 365일 여름철이기 때문에 더더욱 자외선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들어 기상청 역시 자외선 수치가 급상승함에 따라 자외선 주의보를 내렸다. 자외선은 강도에 따라 낮음에서 위험까지 5단계로 구분하는데 벌써 높음예보가 잦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자외선은 체내에서 비타민D를 합성하고, 살균작용을 하는 등 이로운 역할을 하는 동시에 피부노화, 백내장 등 각종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일출부터 일몰 때까지 하루 종일 존재하며 구름 낀 흐린 날, 비오는 날에도 피할 수 없어 눈 건강을 위협하는 자외선에 대해 알아보도록 한다.
 
최근에는 노년층에서 주로 생기는 것으로 알려진 백내장도 자외선 때문에 젊은층의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눈이 자외선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가볍게는 각막화상부터 심하면 백내장이나 황반변성 등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자외선 차단이 필요하다.
 
자외선에 의한 각막화상은 눈의 가장 바깥쪽에서 빛을 받아들이는 각막이 손상되면서 염증반응이 생기는 질환이다. 자외선에 과도하게 노출된 후 수 시간 내에도 발생할 수 있다.
 
각막화상이 일어나면 눈이 충혈 되고 모래가 들어간 듯 한 이물감이 느껴지기도 하며 통증과 함께 눈물도 난다. 이때는 눈을 감은 상태에서 눈에 안대를 붙여 눈의 깜빡임을 멈추고 차가운 물 등으로 냉찜질을 해주면 호전되기도 한다. 보통은 휴식을 취하면 좋아지지만 세균에 의한 2차 감염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에 증상이 5일 이상 지속된다면 안과병원을 찾아 항생제 등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도 있다.
 
눈이 자외선에 노출되면 수정체는 자외선으로부터 망막을 보호하기 위해 일종의 보호활동을 하는데, 이 때문에 수정체가 혼탁해지면서 백내장이 생기게 된다. 노년층의 경우 눈의 노화 때문에 수정체가 굳어지면서 혼탁해지는데, 이때 투명도를 잃은 수정체는 더 많은 자외선을 흡수해 백내장을 가속화시킬 수 있다. 방치할 경우 실명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밖에도 강한 햇빛을 그대로 쳐다보거나 눈이 오랫동안 직사광선에 노출될 경우 흰자위에서 검은자위로 살이 덮여 들어가는 익상편이 발생할 수도 있고, 망막의 중심부인 황반이 손상되는 황반변성이 생길 위험도 높다.
 
자외선에 의한 눈 질환을 막기 위해서는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이 최우선이다. 평소 양산이나 선캡 등을 이용하거나, 선글라스를 착용해줘야 한다. 선글라스를 착용해 눈이 자외선에 직접 노출되는 것만 막아줘도 백내장 발생위험을 3분의 1까지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자외선이 강한 물가나 모래사장 등에서는 반드시 착용해주는 것이 좋다.
다만 선글라스의 경우 렌즈가 변형되거나 자외선차단이 제대로 되지 않는 제품은 어두운 시야 때문에 동공이 확대돼 오히려 자외선을 더 많이 흡수할 수도 있어 제대로 된 제품을 착용해야 한다. 특히 선글라스 구매 시에는 외관이나 브랜드보다는 UV마크를 꼭 확인해 가시광선 투과율은 30% 이상, 자외선 차단율은 70% 이상인 제품을 반드시 선택해야 한다.
 
또 한 때와 장소에 적합한 색상의 선글라스를 착용해주는 것이 좋다. 가령 백내장이나 라식, 라섹 등 안과적 수술을 받은 경우라면 갈색계열이 좋다. 운전을 할 때도 갈색계열의 선글라스가 시야를 잘 확보할 수 있게 해준다. , 야간에는 선명도가 뛰어난 노란색 계열의 렌즈가 더 적합하다.
 
해수욕장이나 등산 등 야외활동을 할 때는 자연색에 가까워 이질감이 적은 회색이나 옅은 녹색계열의 선글라스가 적절하다. 반면, 빨강이나 분홍, 파란색 계열의 선글라스는 눈에 피로감을 줄 수 있어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더라도 착용하지 않는 것이 좋고, 특히 파란색 계열은 교통신호나 표지판을 보는데 방해가 될 수 있어 운전 중에는 착용을 삼가는 것이 좋다.
 
자외선에 노출된 눈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은 아직 많지 않다. 선글라스 쓰는 것을 멋 내기라 여겨 남세스러워하는데 자외선 차단은 멋이 아닌 생활이므로 눈을 보호하고 싶다면 외출시 반드시 선글라스를 착용 하는 것이 좋다. 인체 중 가장 먼저 노화하는 눈은 자외선으로부터 각별히 보호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컬럼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