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01월 21일 토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OKTA 2 ...
‘호텔 ...
교민안 ...
메트로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교민뉴스 > 업체탐방


사리원불고기, 필리핀 2호 점 그린힐에 오픈

 


 

뉴스일자: 2013-12-23
 

지난해 419보니파시오하이스트릿 1호점을오픈하며필리핀진출을시작한사리불고기가지난 1118그린힐쇼핑센터프로메나데 1층에 2점을오픈했다.
2점을오픈하는데다소시간이걸렸는데사리원필리핀법인해피푸드코퍼레이션공동대표인다이아나탄는 1점을좀더확실히다지고 2점을오픈하기위해다소시간이필요했다고말한다.
졸리지패밀리의 2세대인다이아나와도나자매에의해런칭된사리원은이미한국아니라세계적으로도인정받은한국식당이다.
황해도사리원이고향인구분임할머니가당뇨병으로고생하는부군을위해설탕과조미료를넣지않고 12가지과일과야채즙을이용해만든소스와사골을고은육수를이용해만든었던양념을그대로계승해 3대째이어오고있는사리원은 1938처음문을열었으며 2005 NBC방송선정베스트의한국식당”, 2007서울시선정최고의한국식당수상하였으며뉴욕타임지는서울에서가장부드러운갈비라고소개한있다. 오랜전통에도불구하고사리원은한국내에강남역점, 도곡동점, 신도림디큐브점, 여의도점, 수원 AK플라자점 5지점만운영되고있으며해외에는필리핀에만보니파시오점과그린힐스점곳만지점을두고있다.
이는세를넓히기보다는한곳한곳전통의맛을충실히내기위한운영방침때문이다.
사리원은맛과시설모든면에서최고를고집한다. 고기는 2~3일간숙성시켜고기의잡내음을제거하고육질을부드럽게하고불고기도일반적으로많이쓰는다리살을쓰지않고최상급등심만을고집한다. 정성을다한식재료를그에맞는조리기구에조리해야함은당연하다. 사리원은세계최고의명품인신포무연세라믹로스터를설치해냄새와연기만하향식닥트를통해빨아들이고육즙이마르지않도록세라믹숯으로 1000도에가까운방열로굽는다. 여기에쓰이는세라믹숯은숯을갈아서도자기와반죽하여만든제품으로숯불의단점을보완하여조절이용이하고숯의방열효과를극대화시킨제품이다. 무연로스터는사리원의부드러운고기맛을살리는데역할을담당한다. 1000가까운무연로스터에서구워진사리원의갈비는육즙을그대로품고있으면서도숯의은은한향을머금고있어씹는순간녹는다는표현을감히만큼부드러운육질을자랑한다. 양념갈비는설탕이나인공감미료를쓰지않고부드럽게숙성된양념맛이고기본연의맛을거스르지않고스며들어고기의맛을더욱깊게만들어준다. 뉴욕타임즈의극찬이허명이아님을보여준다.
3대를이어온전통의백미는역시사리원불고기다. 특유의육수와소스의맛이좋은등심과어울려사리원불고기특유의부드러운맛과단백함을살려준다. 여기에직접뽑은냉면사리를함께넣어먹다보면자꾸추가주문을하게된다. 과식주의.
필리핀사리원의직원들은한국사리원과같은트레이닝을받아손님에대한대응이훌룡하며여기에필리핀특유의친절함까지더해져손님들을편안하게해준다. 공동대표다이아나는보다많은이들이사리원을찾아한국의진정한맛을느끼고즐기길바라며한국사리원의맛과서비스에손색이없도록끊임없이노력할것이다라고말했다.
사리원은 11개국에서수입된 60여종의와인도구비하고있어사리원의맛있는고기와와인을함께즐길수도있다.
 
사리원보니파시오브랜치
7th Avenue corner 29th Street, Bonifacio High Street Central, Taguig City
621.3205 / 0915.9009272
사리원그린힐스브랜치
G/F, Promenade, Greenhills Shopping Center, San Juan City
650.3075 / 0915.7022068 / 0932.8551543
 

 

업체탐방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오케이카지노ぢ『 R n...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