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1일 수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야당연 ...
황인수 ...
필리핀 ...
제90회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필뉴스 > 정치


아로요 측근 연립정부로 낙하산 임명?

 


 

뉴스일자: 2011-09-02
 

아로요 전 대통령의 측근이 대연립정부로 들어가면서 285명의 하원 중 26명인 10%만이 소수당을 지키고 있다.
그 중 세 명은 아로요전 대통령의 라카스-캄피-크리스쳔 무슬림 민주당을 면밀히 조사하던 의원들로 소수당 보좌관이자 팜팡가 지역하원 로렐리오 곤잘레스 의원, 팡가시난 하원 레오폴도 바타오일 의원과 헤수스 셀레스테 의원이며, 다른 한 명은 라카스-캄피 멤버이자 라 유니온 하원 프랜시스코 오르테가 의원으로 총 네 명이다.
오르테가 의원은 최근 의원연맹 위원회 의장으로 임명된 바 있으며, 연립정부에 소속해도 정당에 남아있을 수 있다는 동의를 얻었다.
곤잘레스 의원은 아로요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임기 당시 가장 총애하던 인물이다. 바타오일 의원은 당시 경찰청장이었고 셀레스테 의원은 팡가시난 시에 주력한 정치적 가문에 속해 있다.
케존시 하원 및 라카스-캄피당 소속 다닐로 수아레스 의원은 분명 네 명의 의원 모두 국회의원  정부보조금 7,000만 페소 지급에 반대하는 아바드 예산부장관의 의견과 함께 자유당이 시행하는 “보조금 전략”에 따라 임명됐다고 주장했다.
소수당 지도자 락만 의원은 하드코어 아로요 전 대통령의 추종자들 혹는 소수당 의원들의 교육 및 보건프로그램과 같은 소프트 프로젝트만을 위한 PDAF 지급부문인 정부보조금을 보류하면서 드러낸 소수당 내 이른바 기습적인 “분할통치” 에 한탄을 보였다.
이영아 기자 [자료참조:인콰이어러 8/30]
 

 

정치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