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필리핀 ...
재필리 ...
온누리 ...
로마린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필뉴스 > 정치


아로요, 이민국 감시대상으로 지목돼

 


 

뉴스일자: 2011-08-12
 

아로요 전 대통령의 부정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오르는 가운데 필리핀 법무부는 지난 9일(화) 저녁께 전 대통령을 이민국 감시대상리스트에 추가했다.
데 리마 법무부 장관은 아로요 전 대통령의 지난 2007년 일로일로 구공항 대지 불법 판매, 5억 5,000만 페소의 이주민 근로자 복지자금 횡령, 2004년 대선 당시 16억페소 자금 유통한 의혹 수사에 이어 감시대상 명령 제 2011-422호를 발효했다고 전했다.
이에 전 대통령이자 팜팡가 지역의원인 아로요 의원에게 내려진 감시대상 명령은 60일간 유효하게 된다.
이민국 감시대상자들은 출국의 경우 반드시 법무부의 승인을 먼저 받아야 하며, 이는 국제공항 및 항구를 자동적으로 통과해야 하기 때문에 더욱 엄격해진 절차를 거치게 된다.
법무부 검찰의 다른 팀들은 전 대통령에게 얽힌 부정 사건과 관련된 초기조사에 착수하고 나섰으며, 형사 사건으로 재판에 회부할 만한 증거들이 있는지에 주력하고 있다.
데 리마 장관은 지난 달 아로요 의원을 감시대상리스트에 추가하려고 했지만 의원이 유럽에서 돌아 온 며칠 후 세인트 루크 병원에 입원해 경추손상으로 수술을 받는 등의 문제로 인도적인 차원에서 잠시 연기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영아 기자 [자료참조:GMA 8/9]

 

정치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