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한-필 ...
[락도 ...
한국인 ...
부천시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필뉴스 > 정치


“파바온” 청문회 연기? 의견 분분

 


 

뉴스일자: 2011-02-14
 

 

 레빌라 상원 의원은 필리핀 군대 부정부패 사건과 관련한 청문회를 연기할 것을 요청했다. 

 

지난 8(), 레이예스 장관의 은퇴 당시 송별금에 해당하는 파바온 받은 사건과 관련해 청문회를 진행키로 했으나 참석 거부 의사를 밝힘과 동시에 자살 사망사건이 터진 것이다.    

 

이에 여러 각처에서 청문회 연기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청문회 속도를 높이라

그러나 팡일리난 의원은 레이에스 장관은 죽음으로 모든 문제를 덮을 수는 없다.  명예로운 방법은 진실을 파헤치고 동료들에게 칭찬받을 있는 자리에 섰어야만 했다 전했다. 이어, 면밀한 군대 부정 사건 조사가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원은 깊숙히 침투해 있는 부정부패들을 단번에 파헤칠 수는 없다. 그러나 부정부패와 싸우는 필리핀 국민들에게 이러한 방법으로 정의를 감출 수는 없다.  레이예스 장관은 부정 시스템의 하나의 희생자다.  만일 그의 죽음에 어떠한 의미가 있다면, 그것은 바로 모든 정부 관청, 특히 군대 내의 개혁이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정부에 대한 경고 메시지

반면에 호나산 의원은 청문회 과정을 잠시 조정할 필요가 있음을 주장했다.

 

조지 라부사 재정부원이 상원 위원회 청문회 폭로한 파바온 뇌물 사건과 함께 레이예스를 고소한 있다. 이어 뇌물 수수 혐의를 부인한 레이예스가 명예훼손으로 라부사를 맞고소했다.

 

호나산 의원은 정의 실현을 위해 위원회의 조사과정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 사건 관련자들의 이름, 권리 명성이 밝혀지면서 공의로운 조사가 진행되지 못했다. 입법부의 조력과 함께 조사가 이루어져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청문회 연기는 확실치 않지만, 이번 레이예스의 사망이 부정부패에 찌든 정부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는 아닌가 하는 의견이 분분하다.     

이영아 기자 [자료참조: GMA 2/8]

 


 

정치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