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16개 ...
말라가 ...
경제인 ...
필리핀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필뉴스 > 사회/문화


여성들에게 무료 운전 수업 제공하라

 


 

뉴스일자: 2011-01-21
 

 

남성 운전자들의 과격한 운전으로 사고가 더욱 많이 발생한다는 MMDA 국장의 언급으로 논쟁이 있는 가운데 코타바토 라라 타리노 주지사가 여성들에게 무료로 운전 교육을 지원할 것을 요구해 여성 운전수 지원자들의 목소리에 더 큰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멘도자 주지사는 도로 교통 프랜차이즈 관리 위원회(LTFRB)에 학교 버스를 포함한 대중 교통 운전수의 10%를 의무적으로 여성을 고용하는 정책을 시행할 것을 건의했으며 여성 운전수가 능력에 합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게끔 정책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지사는 운전을 통해 여성들의 고용을 창출하여 수익 활동을 장려할 수 있으며 이는 헌법에 명시된 여성들의 권리이다. 또한 문제는 어떤 성별이 더욱 월둥한 것인가를 따지는 것이 아니라 여성들이 더욱 넓은 범위의 고용 기회를 보장받을 수 있게 할 수 있도록 헌법을 적용하자는 것이며 이는 여성들이 주어진 가능성을 실현하고 여성들의 복지를 위해 쓰여질 것이다고 말했다.

 

여성들은 TESDA의 운전 수업을 이수한 뒤 LTO가 발급하는 운전 전문 면허증을 취득할 수 있으며 가정 기사로 시작하여 차후 버스, 트럭 운전 기사로도 활동할 수 있다.

 

주지사는 많은 여성 운전수 지원자들이 고가의 운전 수업을 감당할 수 없어 꿈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으며 특히 10시간 기능 수업, 실 운전 연습 몇 차례에 이르는 30일 기본 운전 코스가 3만 페소에 이르고 있어 정부가 앞장서서 여성 운전수들을 양성하는 제도를 마련하지 않으면 운전을 통한 수익 활동이 하늘에 별따기 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라파 기자 [자료참조: 마닐라 불레틴 1/17]

 


 

사회/문화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