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제21차 ...
정유 ...
‘15년 ...
[편집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필뉴스 > 경제


比 새 지폐, 오류 논란

 


 

뉴스일자: 2010-12-23
 

필리핀 정부가 새로운 디자인의 화폐를 발매하기 시작한 가운데, 그 디자인에 오류가 많다는 지적이 나와 논란이 일고있다.

 

오류가 발견된 곳은 새로 발행된 500페소권의 뒷면. 필리핀의 희귀 조류인 파란목 앵무새(Blue-naped parrot)의 부리부분이 실제로 빨강색인데 비해 500페소권에는 노란색으로 표시되어있는 부분과 꼬리 털의 일부가 노란색이 아닌 초록색으로 표시되어있는 부분이 바로 문제가 된 부분들이다.

 

뿐만 아니라 지폐에 표시된 필리핀 지도상에 유네스코 지정 문화재인 세인트폴강이 잘못된 위치에 표시되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1000페소 지폐에 인쇄된 지도의 경우 또 다른 유네스코 지정 문화재인 투바타하 산호공원(Tubbataha Reef Marine Park)이 필리핀영해가 아닌 말레이시아영해에 표시되어 역시 큰 논란이 되고 있다.

 

필리핀 중앙은행 대변인인 페 데라크루즈(Fe de la Cruz)씨는 현재 문제점을 인지하고 있으나 이는 필리핀의 자랑들을 아름답게 표현하려는 예술적 시도중에 발생한 작은 실수이니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데라크루즈씨는 우리는 이러한 건설적인 의견들을 언제든지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다.” 고 말하며 문제점을 시정할 것을 약속했다.

 

필리핀 중앙은행은 2005년에도 아로요 대통령의 이름의 철자가 틀리게 표기된 지폐를 발행해 웃음거리가 되었던 적이 있다. 박시형 기자 [자료참조: ABS-CBN 12/19]


 

경제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