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대한민 ...
한국농 ...
엄청난 ...
오는 2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교민뉴스 > 지방소식


[보라카이] 보라카이 시각 .. 틀리다

 

학생들의 등교시간을 맞추려면 보통 10분정도는 일찍 서둘러야
 

뉴스일자: 2007-03-29
 

모든 사람들은 시계를 보고 시간을 활용한다.
그런데 보라카이에 소재한 관공서 및 학교와 각 집안에 걸린 시계들.
그리고 방송국과 각자 손목에 차여진 시계들의 시간이 적게는 5분 많게는 20 분 정도 틀리다고 yes-fm 라디오 방송국 관계자는 밝혔다.
각 학교마다 차이는 있지만 보통 10분, 은행은 15-20분정도 빠르다.
따라서 학생들의 등교시간을 맞추려면 보통 10분정도는 일찍 서둘러야 지각을 면할 수 있고, 은행시간도 보라카이의 경우 오후 4시가 마감인데 적어도 3시 45분까지는 은행에 도착해야 업무를 볼 수 있다.
이러한 시간차는 깔리보. 일로일로도 마찬가지인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를두고 약속시간에 늦지 않기 위해 시간을 앞당겨 놓았다는 대부분 사람은 대답한다. ‘관공서( 은행.동사무소.학교 등) 에 걸린 틀린시각을 보여주는 벽시계도 마찬가지로 advance time’  이라 대답한다.
이에 일일이 벽 시계를 확인 할 수 없으므로 어떤 약속이든 , 어떤 업무든, 그리고 어떤 회의든 각자 알아서 일찍 서둘러야 한다.
이렇게 해서라도 시간스트레스에  시달리지 않는게 것이 최선의 방법인 듯 하다.

         (정확한 시간 : 스마트. 글로브사. tv 방송중 표기시간 ) 

                                                                      김수진  기자

 


 

지방소식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