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10일 금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제8차 ...
[알버 ...
朴대통 ...
제2회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필뉴스 > 정치


차기 대통령에게 행정권 이양 나선 아로요 대통령

 


 

뉴스일자: 2010-05-14
 

 

글로리아 마카파갈 아로요 대통령은 지난 511() 이번 대선에서 당선 확정된 차기 대통령 베니그노 노이노이 아키노(Benigno Noynoy Aquino) 의원에게 순조로운 행정권 이양을 약속했다.

 

국가 첫 자동 투표화를 마친 다음날, 법적으로 재선 출마가 금지된 아로요 대통령은 이번 대선이 자주적이며 공명 정대한 공개 투표가 돼야 한다고 주창한 바 있다.

 

아로요 대통령은 수석 행정 비서관 레안드로 멘도자(Leandro Mendoza)에게 오는 630일 대통령 임기가 끝나는 대로 대선 당선자 아키노 의원에게 행정 이양팀을 마련해 줄 것을 지시했다.

 

아로요 대통령은 강력하고 기능력 있는 민주주의의 참된 특징은 구 정부에서 신 정부로의 순조로운 전환이다. 전국민은 새로운 지도자를 만나 미래를 준비하고 통치 사업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로요 대통령은 1980년대 초 아키노 의원이 재학했던 아테네오 대학의 경제학 교수로 임한 바 있다. 이 후 2001, 조셉 에스트라다(Joseph Estrada)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처음 부통령에서 대통령으로 등극한 아로요 대통령은 2004년 부정선거 논란 속에서도 대통령으로 재임됐다.

 

6년의 임기 제한에도 불구하고 아로요 대통령은 정치에서 물러나지 않고, 이번 자동 투표화 대선에서 팜팡가 시 하원 의원 후보로 출마해 당선에 이르게 됐다.

 

아로요 대통령은 본 민주주의는 국가의 올바른 방향을 결정하고자 투표권을 행사한 일반 필리피노 국민력에 의해 강해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마닐라 불레틴 5/11]  

 


 

정치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