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18일 토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필리핀 ...
필리핀 ...
원유가 ...
한국콘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오피니언 > 컬럼


[김관형 목사의 한손엔 신문]새에게 주신 날개

 


 

뉴스일자: 2010-02-01
 

유대인의 창조 설화로 '탈무드'에 이런 이야기가 있다. 하나님이 처음 새나 짐승을 만들었을 때에 새에게는 아직 날개가 없었다. 하루는 새가 하나님을 찾아가서 적으로부터 자신을 지킬 수 있는 아무런 무기가 없다고 호소하였다.  "뱀은 독을 지니고 있습니다. 사자에게는 이빨이 있고, 말에게는 말굽이 있습니다. 하지만 저에게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자신을 지키자면 어떻게 해야 되겠습니까?" 하나님은 새의 호소에 일리가 있다고 생각해서 새에게 깃털과 날개를 달아주셨다. 그런 뒤에 얼마 있다가 또다시 새가 찾아와 호소를 하였다. "하나님, 날개란 오히려 짐이 될 뿐입니다. 날개를 몸에 달고 있기 때문에 그전처럼 빨리 달릴 수가 없습니다." 창조주는 “어리석은 새여, 너의 몸에 달려있는 날개를 사용하는 방법을 생각해 보아라. 너에게 두 개의 날개를 준 것은 결코 무거운 짐을 지고 걷게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날개를 써서 하늘을 높이 날아가 적으로부터 피하라고 달아준 것이다.”라고 말씀했다.

  이와 같이 사람은 하나님이 자기에게 주신 것들을 생각해 보지도 않고 불평을 한다. 사람들은 창조주가 인간에게 주신 것들을 충분히 활용하지 않고 있는 경우가 많은 것이다. 그 가장 좋은 예가 머리의 뇌세포이다. 아인슈타인 같은 천재도 자기 뇌의 1/10정도 밖에 사용하지 못했다고 한다.

  우리는 모두 죽어라 하고 자녀들을 공부시킨다. 그러나 부모는 하루에 한 시간도 공부하지 않는다. 언어든, 운동이든, 기술이든, 악기든 무엇이든지 배우면 삶의 질이 높아진다. 그래서 남을 의지하는 사람이 아니라 남을 돕는 사람이 되고, 내 일 하기도 바빠서 남의 일을 참견할 겨를도 그리고 내 것을 즐기기에도 시간이 모자라서 남의 말을 할 시간도 없어진다. 날개를 사용하지 않는 새는 창조주의 창조섭리를 거스르는 것이다.

 


 

컬럼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