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19일 일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락도 ...
학자금 ...
우리 ...
레가르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필뉴스 > 사회/문화


약물 양성 고등학생, 대마초 사용

 


 

뉴스일자: 2010-01-21
 

 

전국 필리핀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마약 검사에서 양성 판정의 받은 대부분의 학생이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위험약물관리위원회(Dangerous Drugs Board, DDB)가 밝혔다.

 

DDB 부회장 폴 오아미날(Paul Oaminal) 차관은 2009 24일에서 92일 사이에 총 12,909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검사에서 3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 중 28명이 대마초를, 나머지 2명은 샤부라고 불리는 필로폰을 흡입한 것으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2009 12월에는 누적 양성 판정 학생 수 72명 중 70명이 대마초를 사용한 것으로 보고됐으며 이번 마약 검사는Central Visayas, National Capital Region, Cagayan Valley, Cordillera Administrative Region, Ilocos Region, Zamboanga Peninsula, CARAGA region (Agusan del Norte, Agusan del Sur, Surigao del Norte and Surigao del Sur)지역에서 무작위로 행해졌다.

 

교육부와 보건부가 합동으로 주관하는 마약 검사는 올해도 수많은 고등학교 학생들의 마약 사용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서 시행될 것이며 고등 교육 위원회는 이미 대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본 검사를 해오고 있는 상태다.

 

오아미날 차관은 대마초는 저렴한 가격과 구하기가 쉽다는 장점 때문에 학생들에게 자주 노출되고 있으며 대마초가 의료 효과가 있으며 전혀 부작용이 없다는 잘못된 인식 때문에 문제가 더 악화돼고 있다고 밝혔다. 덧붙여 이는 학교 당국, 지역 사회, 교육부, 필리핀 마약 단속반(PDEA), 필리핀 경찰청(PNP), DDB 등 여러 정부 기관이 힘을합쳐 해결해 나가야 할 문제며 학생들에게 교육을 통해 대마초가 의료 효과가 전혀 없으며 되려 마음과 몸을 상하게 하는 약물이라는 것을 인식시켜야된다고 당부했다.

 

오아미날 차관은 DDB 회장으로 있을 당시 전 빈센테 소토(Vincente Sotto)의원이 제시한 대마초 농부들을 위한 대안 작물 개발 프로그램을 통해Benguet, Balamban(Cebu),  San Fernando (Bukidnon) 지역을 마닐라 삼 농장과 누에 농장으로 탈바꿈 시켰으며 소토 의원은 DDB 사퇴 전에 Danao, Dalaguete, Badian, Toledo 지역을 대상으로 프로그램 확대 시행을 지시 하는 등 대마초 퇴치 사업에 앞장서 왔다.  [인콰이어러 1/19]

 


 

사회/문화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