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김은 ...
주필리 ...
필리핀 ...
농구의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필뉴스 > 정치


에스트라다, 선거 캠페인에 참여토록 해야

 


 

뉴스일자: 2007-02-27
 

(GO)캠페인의 아델 타마노 대변인은 에스트라다 전 대통령 변호인단들이 산디간뱌얀 이전에 가택 연금에서 풀려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끝냈다고 지난 일요일인 18일 밝혔다. 타마노는 에스트라다가 가택연금에서 풀려나지 못하더라도 도주하거나 망명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면서 캠페인에 참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에스트라다는 피플 파워로 하야한 전 대통령이지만 그의 행보는 아직까지도 정치권에서 태풍의 핵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어 왔다. 지난 18, 올해 102세인 어머니를 만나기 위해 그린힐스 자택을 방문 했을 때에도 도착도 하기 전에 야권 인사와 선거 후보 등록자들이 대거 모여드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노베르도 곤잘레스 국가 안보보좌관은 반대파 특히 공산계 반역자들이 에스트라다를 암살하려는 계획을 입수했다면서 보완 경비를 강화했지만 에스트라다 측은 선거 열기가 무르익으면서 후보자들의 접견을 막으려는 정부측 계략이라면서 비난하기도 했다. 더욱이 타마노는 에스트라다 전 대통령이 언론 매체뿐만 아니라 선거 후보 등록자, 야권 인사의 접견을 막는 것은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를 외치는 정부의 이중성을 드러내는 것이라면서 강력히 비난했다. [인콰이러 2/19]


 

정치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