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6일 일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KOICA ...
올티가 ...
[백선 ...
태풍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교민뉴스 > 교민뉴스


“상공회의소는 필리핀의 압력단체, 개선과 신규 창구의 역할 강력해•••”

 

장재중 제8대 KCCP 전임회장
 

뉴스일자: 2009-03-27
 

지금은 경기 침체라 하지만 한국인 기업과 사업가의 필리핀 진출이 최근 몇 년 사이에 증가하고 있다. 척박한 필리핀의 사업 환경 속에서 한인 투자가들을 대변하고 보호해 줄 수 있는 창구로 필리핀한인상공회의소(KCCP)의 역할이 주목받는 시점이다.

4대와 제8대 필리핀한인상의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장재중 전회장과 올해 새로운 각오로 취임한 제9대 장은갑 신임회장을 만나 KCCP의 의미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 등을 2차례에 걸쳐 연재한다. –편집자주

 

 

외국자본국 필리핀, 외국 상공회의소 무시 못해  

 

“필리핀 정부는 국가의 발전계획 10개년 프로젝트 시행에 앞서 외국인 상공회의소를 초청해 설명회를 갖는다. 설명회에 참석한 외국 상공회의소들은 필리핀 정부의 프로젝트를 검토하고, 관련해 발언할 수 있다. 필 정부는 국가적인 현안을 외국 상의와 조율할 수 있는 시간을 필수적으로 만든다.”

 

3월 초 2007-2009년도 필리핀한인상공회의소(KCCP) 수장의 임기를 마치고 자신의 사업장으로 돌아간 장재중 전임 회장은 외국인 상공회의소(이하 외국 상의)가 필리핀 내에서 갖는 의미를 서두에 꺼냈다.

필리핀은 국회나 정부가 투자 관련 법을 개정하거나 신조항을 만들 때면 어김없이 외국 상의를 대동해 의견을 묻고, 수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것.

 

지난 임기를 거치면서 장 회장은 외국 기술 및 투자금에 의존하는 필리핀이 각 나라 상공회의소의 발언을 외국 투자자들의 목소리를 대표하는 창구로 의식하고 있음을 여실히 느낀다고 말한다. 특히 몇 년 새 한국인들의 필리핀 투자가 증가하면서 KCCP의 신장(伸張)은 높아지고 있다고.

 

일례로 그는 필리핀 식약청은 KCCP를 통해 원산지 증명서를 공증받는 것을 인정해준다고 말했다. 이에 필리핀 정부가 KCCP를 공공기관으로 인정하는 관계가 설정됨으로써 한인상공인들에게 실제 혜택을 줄 수 있는 부분이 많아질 수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뭉치면 더 큰 목소리 낼 수 있어

 

KCCP가 미국, 일본, 호주/뉴질랜드, 유럽공동, 다국적 기업 등이 뭉쳐 결성한 외국인상공회의소연합회(JFCJoint Foreign Chambers of Commerce)에 가입하면서 그 목소리는 더욱 힘이 실렸다. 필 리핀 정부의 압력단체로 JFC를 묘사한 장 전임회장은 하지만 KCCP의 독자적이고 독보적인 힘을 위해선 더 많은 상공업인들이 KCCP와 함께 해야 한다고 토로한다.

 

“단체의 힘은 사이즈가 굉장히 중요한데 적은 수에 그치면 목소리를 내기 힘들다. 한인교민 사회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KCCP의 멤버로 들어와 힘을 키워야 한다

필리핀 정부와의 즉각적인 창구는 마련돼 있는 반면 승부를 하기에는 타 상의에 비해 KCCP의 규모가 작다는 것.

 

장 전임회장은 필리핀 법무부로부터 유럽 보험회사가 패소했던 재판을 상공회의소 차원에서 부당함을 호소하고 강력 대응해 승소했던 것을 사례로 들며, 뭉치면 산다는 지론을 펼쳤다.

 

소매업도 KCCP 공식활동으로 혜택 받을 수 있어야

 

장 전임회장은 소매업 한인 종사자들의 가입을 적극 강조했다.

“미국 소매업 종사자들은 미국 상의에 가입해 소매업 개방이라는 목소리를 JFC와 함께 내고 있다. 필 정부는 외국 상공회의소를 정부 차원에서 인정하고 있어 조그만 회사든, 큰 회사든 상공회의소 회원은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

 

특정 단체의 소속만으로 오히려 필 정부의 통제를 받을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장 전임회장은 딱 잘라 말한다.

“필리핀 정부를 우습게 보면 안 된다. 한인 소매업을 단속할라 치면 교민 신문만 뒤져봐도 알 수 있는 것이지, 한 단체에 소속됐다고 타깃이 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그런 일이 있을 때 보호받을 수 있는 게 KCCP회원이다.”      

 

그는 KCCP에서 공식적인 등록을 통해 공인이 되면 보호받기 쉽다고 역설했다.

덧붙여 지금까지 안티 더미법을 위반해 고소된 건은 없었다고 귀띔했다. 더미를 써 영업 허가를 받았다는 것은 사실 적법한 것으로, 한국인 스스로가 모종의 계약 관계를 너무 의식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KCCP의 정회원이 아니더라도 개인 및 연합회원 등 다양한 회원 제도를 활용해 신분을 보장받으면서 KCCP에서 활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수를 늘려 힘을 실어줘야 하는 것이 우선이고, 한인 상공인들의 부당한 피해 사례를 진정해주면 접수해 JFC와 함께 필리핀 정부에 대항할 수 있다.”

 

[장민수 기자 smile912@manilaseoul.com]


 

교민뉴스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