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북 민 ...
신년사 ...
한국 E ...
KOICA,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오피니언 > 컬럼


[편집인의 글] 필리핀 예절

 


 

뉴스일자: 2009-01-22
 

필리핀 예절

 

각 나라마다 그 나라 문화에 맞는 예절들이 있다.

한국에서는 언어에서부터 연장자와 상대방, 전화의 예절들이 있듯이 필리핀에도 이들만의 기본적인 예의가 있다.

한국사람들이 얼마나 필리핀예절을 알고 있는지 또는 알고 있으면서도 이를 무시하고 행동하고 있는지 우리들 스스로가 살펴보아야 할 것 같다.

 

필리핀의 모든 회사들에는 리셉션데스크가 있다. 거기에는 방문자에게 안내할 안내원이 있다. 우리들이 그 회사를 방문 시 언어 소통이 안된다는 이유로 직접 사장실로 들어 간다. 이는 절대적인 안내원 근무자를 무시한 행동이다.

상대방의 집이나 회사에 전화를 한다. 받는 쪽에서 필리핀 사람이 받으면, 통화 하려는 사람 이름만 부르며 바꿔달라 한다. 한국에서도 전화 통화 시 발신자는 자신의 신분을 밝히며, “누구와 통화 하고 싶습니다라는 말을 한다. 필리핀에서는 이도 절대 무시하는 사람들이 많다.

 

현재 필리핀한국대사관마닐라서울에서는 TPS(Thank you, Please, Sorry)운동을 하고 있다.

전화통화자에게 “May I Speak to --- Please.”, 리셉션데스크에 있는 안내원에게 “I want to meet with ---- Please”이라고 말 하고 기다릴 줄 알아야 하겠다.

국민소득 2만불 시대에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인데, 필자도 이런 글을 써야 한다는 것이 낯 간지럽다.

 

[최범승 eric@manilaseoul.com]

 


 

컬럼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