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201 ...
필리핀 ...
원광보 ...
[재키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교민뉴스 > 지방소식


[보라카이] E-mail 해커들 극성

 


 

뉴스일자: 2008-09-12
 

최근 들어 이메일(E-mail)을 이용한 사기 수법이 날로 다채로워지고 있다.

지난 8월 한 필리핀인 피해자에 따르면, 누군가 자신의 메일주소를 알아내 주변인들의 메일 주소록을 해킹한 후, 마치 피해 당사자가 보낸 메일인 것처럼 가장해 사기를 친 것으로 나타났다.

메일 내용을 살펴보면 “현재 내가 세부 혹은 다른 도시에서 여행중이다. 그런데 가방을 잃어버려 돈이 없다. 집에 도착하는 데로 보내줄 테니 급히 3000페소 혹은 5000페소를 보내주면 고맙겠다”란 글이다.

이 글을 받은 피해자의 친구 및 이메일 주소록에 등록된 사람들은 바로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이를 확인했고 이 사실이 모두 거짓인 것으로 드러나 더 큰 피해를 방지할 수는 있었다.

이메일 관련 사기들이 잇따르자 경찰은 자신의 이메일로 이러한 글이 왔을 땐 반드시 상대에게 연락해 확인하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경찰은 30대 후반의 남루한 옷차림의 한 필리핀 여성이 각 업소를 돌며 아들 병원 수술비로 2000 페소 혹은 그 이상을 도와달라는 일명 '2000페소 아줌마' 가 보라카이에 등장했다고 밝혔다.

이 여인은 한국인 업소만 찾아다니고 그 업소의 대표자 성을 정확히 알고 있어 대표자의 이름을 부르며 호소하는 사기수법이다.

몇몇 한국인은 이를 불쌍히 여겨 적게는 500페소 많게는 1000페소 등을 주어 돌려보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모두 같은 차림새의 여인이었다.

아울러 이러한 수법으로 접근하는 여인을 보면 즉시 보라카이 한인회 혹은 경찰에 신고해

더 이상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을 것을 보라카이 한인회장은 당부했다.

김수진 기자

 


 

지방소식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