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너희가 ...
신문과 ...
[Pino ...
경기도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오피니언 > 컬럼


[필리핀 유학생들의 S-다이어리] 기대∙∙∙∙∙∙

 


 

뉴스일자: 2008-09-01
 

 

이름 : 이삭

나이 : 23

학교 : T.U.A

전공 : H.R.M

 특이사항 : 필리핀유학생활 이제 3년째

 한인학생협의회 회장

 

요즘처럼 이렇게 비가 시도 때도 없이 오는 날이면 모든 일을 잠시 쉬고 싶다.

전세계가 올림픽에 열광하고 있을 때 아마 나는 10페소 더 오른 택시비의 위력과 다시금 상승세를 타고 있는 환율 등 한국친구들한테는 별 시답지 않은 것을 체감할 것이다. 이 글로는 다 표현할 수 없지만은 요즘 왠지 모를 무기력함을 느낀다.

 

학과공부에 시달려서 내가 각박해져서 인가, 다시 1학년 때로 돌아가고 싶을 때가 한 두번이 아니다. 그때의 여유를 다시 한번 느끼고 싶어서일까? 아님 단지 피곤해서 인지 그냥 무작정 아무 생각 없이 시원하게 놀고 싶어서 인지 왠지 신입생들을 볼 때면 즐거워 보이고 활기차고 그냥 부럽다. 보통의 23세에서 24세의 필리핀에서 공부하고 있는 대한민국 남자들은 이 시기쯤이 가장 힘들 것이다.

 

졸업은 다가오는데 학과 스케줄이 약간씩은 꼬이고 열심히 한다고는 하는데 별로 만족스럽지 않은 점수 토익토플 공부에 대한 부담과 졸업 후의 군대문제(유학생의 특성상 군대를 전역한 사람보단 군대를 가야 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그 후에 진로 문제 등등 다 예전부터 계속 생각해오고 많이 들었던 이야기 인데도 요즘 들어서 갑자기 모든 문제가 들이닥치기 시작한다. 그냥 친구들과 술이나 한잔 거~하게 먹고 훌훌 털어 버리려고 해도 얼마가 나올 줄 모르는 술값과 다음날 학교 스케줄 때문에 이마저도 쉽지 않다. 그래도 힘이 되어주는 게 있는데 바로 기대 라는 것이다. 어제보다 나은 오늘,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 다 모든게 자기와의 싸움이라고 더 발전하기 위한 잠깐의 딜레마? 보다 멀리뛰기 위해 잠시 움추리고 있는 개구리.

 

나만 힘든 게 아니라 모두 다 힘들 것이다. 노래 가사처럼 새파랗게 젊다는 게 한 밑천이라고 하지 않던가

 

나중에 생각해보면 지금 이 순간이 가장 행복한 한 때 일 수도 있다. 그냥 내 자신에게 화이팅 한번 해주고 싶다어제보다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하며...


 

컬럼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