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가솔린 ...
이민법 ...
2016년 ...
바기오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교민뉴스 > 업체탐방


[마포소금구이] “푸짐한 가정 인심~ 한정식에 그대로”

 

고소한 우렁된장, 새콤한 돼지껍데기, 노릇노릇 삼겹살 데이•••
 

뉴스일자: 2008-06-16
 

업체명마포소금구이

대표명 : 김광선

영업 시간오전 8~12(365일 휴무).

주소 : 268 Aguirre Ave. BF Homes, Paranaque City

문의 :  387-5725. 단체예약 가능.

 

이게 다 서비스라고요?

 

따땃한 아침 해장국 맛보세요~”

 

파라냐케의 먹자골목으로 통하는 아길레 애비뉴에 위치한 마포소금구이(대표 김광선).

가게 이름 그대로 당연 고기 맛도 일품인 데다 다양한 한정식 메뉴들이 10여 가지의 정갈한 반찬과 함께 서빙돼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마포소금구이의 갈비우거지 해장국, 전주식 콩나물 해장국의 시원한 국물 맛은 하루를 힘차게 시작할 수 있는 보양식으로 필리핀 사람들조차 든든한 아침 메뉴로 선택하기 일쑤.  

 

점심 메뉴로는 닭곰탕, 동태찌개, 갈비탕, 냉국수, 육개장, 순대술국밥, 고등어조림, 청국장, 칼국수, 가정식 백반 등등을 특별 서비스되는 고소한 우렁 된장과 함께 푸짐한 점심을 즐길 수 있다.

저녁해가 늬엿늬엿 질 때면 감자탕, 도가니수육, 골뱅이 무침, 쭈꾸미 볶음 등의 안주 메뉴에 단골에게 선보이는 홍초 소주를 주인장, 김광선 사장에게 졸라보자. 특히 3일간 숙성시켜 육질이 부드럽고, 비릿내가 나지 않는 마포소금구이의 대표 메뉴 삼겹살과 달콤한 홍초 소주와의 궁합은 최고!

 

김광선 사장은 노릇노릇 구워진 삼겹살을 30여년 요리 경력의 남윤현 주방장이 손수 담근 갓김치에 돌돌 말아 한입 가져가는 그 맛이 일품이라고 자랑이다. 마포소금구이에서 삼겹살을 주문한다면 놓치지 말아야 할 팁, 또 하나! 한약제를 넣고 삶은 후, 다데기 양념을 한 한방돼지껍데기를 지글지글한 불판 위에 살짝 익혀 먹으면, 그 쫀득쫀득하면서도 매콤한 맛이 매니아가 되지 않을 수 없다.

 

단골에게는 돼지껍데기를 겨자소스에 버무려 양파와 파에 싸서 먹는 호텔식 특식을 주방장이 내놓기도 한다고. 돼지껍데기의 새콤한 맛의 변신에 단골들은 이구동성으로 마포소금구이의 기분 좋은 대접에 또 찾을 수 밖에 없다고 말한다.  

 

마포소금구이가 맛집인 가장 큰 이유는 매일 새벽 재래도매시장에서 싱싱한 야채와 재료들을 주방장이 직접 장을 보고 요리하는 것이 비결이라고. 남 주방장은 그날의 최고 품질의 재료를 이용해 메뉴판에는 없는 특선메뉴를 손님들에게 추천하기도 한다

 

매주 수요일은 삼겹살 데이를 열어 250페소에 무한정 삼겹살을 즐길 수 있어 학생들에게도 호응이 대단하다. 마포소금구이 김광선 사장은이렇게 서비스해도 남아요?란 질문을 많이 받지만 많이 주는 게 남는다고 생각해요. 있는 재료를 다 써서 고객에게 서비스하는 한국적인 정신, 한국적인 맛을 추구하는 것이 저희 가게죠.”라고 말한다.

오픈은 오전 8~12(365일 휴무). 문의는 387-5725. 단체예약 가능. 주소는 268 Aguirre Ave. BF Homes, Paranaque City

 

[장민수 기자  smile912@mannilaseoul.com]

()


 

업체탐방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