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국방장 ...
[백선 ...
<특별 ...
마닐라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필뉴스 > 정치


찰리 앙, 에스트라다 수뢰 인정 시인

 


 

뉴스일자: 2007-02-12
 

에스트라다 전 대통령과 공동 피고로 반부패특별법원에 수뢰와 배임혐의로 기소된 찰리 앙이 남 일로코스주에 교부될 담배특별소비세 징수액 13천만페소 중 15백만페소를 에스트라다에게 전달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말 미국에서 추방돼 필리핀에 인도된 중국계 실업가 찰리 앙은 에스트라다전대통령의  측근으로 24일 반부패특별법원에 제출된감형조건부 유죄인정’(plea bargaining) 약정신청서를 통해서 이같이 진술했다고 그의 고문변호사가 밝혔다.

검찰측 증인인 싱손 남 일로코스주지사는 그가 찰리 앙에게 돈을 주었고 찰리 앙이 에스트라다와 그 부인인 에제르시토 현 상원의원과 아들 징고이 현 상원의원에게 전달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이중  25백만페소를 찰리 앙이 착복했으며, 찰리 앙은 신청서를 통해 이 돈을 부동산을 팔아 변상할 것이라고 진술했다.

반부패 특별법원이 다음주중 이 신청서에 동의하면 찰리 앙은 중수뢰죄 대신 형이 경감되는 공직자 비리로 처벌될 것으로 예상된다. [1/24 ABS-CBN]


 

정치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