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중견기 ...
세계한 ...
필리핀 ...
주필리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교민뉴스 > 업체탐방


당신은 패션리더인가? 그렇다면 Tony & Jackey

 

필리핀 상류층과 연예인들 사이에 더 유명한 한국 미용체인
 

뉴스일자: 2008-03-28
 

업체명: Tony & Jackey (알라방)
개업일시: 2007년 12월7일
대표자성명: Calvin Kim (점장)
업종: 미용실
영업시간: 10:00a.m. – 09:00p.m.
주소 및 전화번호: Festival Mall 2nd level, Alabang (알라방 페스티발 몰 내셔널북스토어 2층)
 
토니 앤 자키를 모르면 패션리더가 되기를 포기한 것이다.
토니 앤 자키의 역사는 지난 2001년 마닐라에서부터 시작됐다. 이후 2006년부터 본격 코리안스타일 뷰티살롱을 주창하며 본격 프렌차이즈로 확장, 마카티, 케존, 세부에 이어 이젠 알라방까지 점령했다. 
토니 앤 자키의 파워는 젊고 감각 있는 헤어디자이너들의 손끝에서 나온다. 한류열풍으로 한국의 스타일에 관심이 많은 필리핀 패션리더들의 욕구를 충족시키면서 필리핀 상류층과 연예인들의 스타일을 토니 앤 자키가 책임지고 있다.
아직 오픈 한지 얼마 안된 알라방점만 해도 근방의 아얄라 알라방 빌리지에 사는 필리핀 상류층과 한국교민들이 주 고객이다. 교민손님들은 알라방에 사는 교민들뿐 아니라 멀리 산타로사, 라구나, 파라냐케 BF홈에서까지 찾아오고 있다. 그만큼 토니 앤 자키가 들어오기 전 까지 마땅히 머리 할 곳이 없었다는 얘기다.
화려함, 최신스타일, 패션리더 등 화려한 수식어로 인해 비싸진 않을까 걱정이라고? 천만의 말씀, 토니 앤 자키를 한번이라도 다녀와본 고객들은 다 안다. “처음엔 한국사람이 머리를 해주고 시설도 고급스러워 비싸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하지만 필리핀 로컬미용실과 비교해도 비싸지 않은 요금과 최고의 서비스에 매료 당해 단골이 됐어요” 알라방에 거주한다는 한 고객의 말이다.
모니카 원장은 “오픈한지 얼마 안된 알라방점은 한인들의 사랑과 도움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이 자리를 빌어 한국교민들에게 감사의 말을 대신 전한다”고 말하며 한국 교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알라방 토니 앤 자키엔 한국인 디자이너 4명과 필리핀 스텝11명, 총 15명의 스텝들이 오늘도 최고의 스타일과 서비스로 고객에게 다가가기 위해 대기 중이다.
이동은 기자 gunnie@manilaseoul.com

 

업체탐방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